bug-gdb
[Top][All Lists]
Advanced

[Date Prev][Date Next][Thread Prev][Thread Next][Date Index][Thread Index]

(����) ���� ���� �ߵ����� �Ƴ�����.


From: ±è±âÁß
Subject: (±¤°í) ³ª´Â ¾ËÄÝ Áßµ¶ÀÚÀÇ ¾Æ³»¿´´Ù.
Date: Sat, 8 Jun 2002 07:19:57 +0900

정보통신부 권고 사항에 의거 제목에 [광고]라고 표기한 광고 메일입니다.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수신거부를 눌러주세요

 

<a href="">www.neterumani.net</a>

저희 남편은 호주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엔터테인먼트회사를 운영하는 사람으로서 항상 많은 근심과 스트레스 안에서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생활 속에서 과중한 업무, 지나친 흡연 그리고 술자리는 피할 수 없는 것들이었습니다. 특히 저녁 술자리로 인해 체중이 급격히 늘어나고, 건강이 조금씩 나빠져 가는 것을 느껴, 병원의 종합 진단을 받은 바 혈압이 높아지고, 고지혈증에 지방간까지 몸의 상태가 나쁜 그야말로 현대성인병을 모두 갖고 있는 최악의 몸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업무상 벤처기업의 대표로서 어쩔 수 없는 경우들로 이 모든 상황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더구나 늘 다른 약속이 있다고 핑계를 대는 것도 한계가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절친한 남편선배가 사무실로 찾아왔습니다.
선배는 저희 남편에게 “세계 최초, 뽕잎과 솔잎에서 엽록소를 추출하여 만들어진 엽록수라는 제품이 있는데 너처럼 술자리를 많이 하는 사람들이 꼭 마셔야 해”라며 여러 증상에도 좋지만, 특히 음주 전·후에 마시면 숙취를 예방하여 간기능을 보호하고 다음날 생활에 지장이 없애 줄 것이라며 권하였습니다.

그러나 좀처럼 믿지 않는 남편을 설득하였으나 모든 사람이 그렇듯 남편 또한 경험이 없는 것에 쉽게 믿음을 갖기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점점 악화되어 가는 남편의 건강에도 불구하고 피할 수 없는 술자리에 직원들 과 함께 ‘엽록수’를 나누어 마시고 술자리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정말 믿기 어려울 정도로 평소와는 다르게 취기가 덜 하였고, 음주 다음날 아침이 여느 때와 같이 상쾌함을 ì˜†ì— 있는 제가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점차 호전되어 가는 남편 건강상태를 보면서 피할 수 없는 술자리에는 반드시 ‘엽록수’를 마시게 하고  있습니다. 처음 의심갖게 하였던 ‘엽록수’가 이젠 남편에겐  없어서는 않될 필수품이 되어버렸습니다.

물론 어려움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읍니다.

귀찮아하는 남편 몰래 음주후 잠들기전에 몰래 커피에 타 먹이기도 하고 밥물에 넣어서 먹이기도 하고 된장국 끓일때 넣기도 하고 꼭 하루에 3-4팩씩은 먹도록 했읍니다.

다음주 화요일은 간 기능 검사하는 날입니다.

좋은 결과가 있을 것같은 예감에 기다려집니다.

 

<a href="">www.neterumani.net</a>


reply via email to

[Prev in Thread] Current Thread [Next in Thread]